메디팜 home sitemapcontact us  
커뮤니티
새소식
공지사항
Q&A
건강정보
자유게시판
HOME > 커뮤니티 > 건강정보
view v1.0
    로그인
 게시물보기
작 성 자 관리자 조회수 21171
이 메 일
일  자 2007년 07월 05일
글제목  동맥경화증 생긴 장기에 따라 증상 달라..
비록 상당히 동맥이 좁아지더라도 보통은 증상이 없고 동맥 내경의 약 70% 이상이 막혀야 비로소 증상이 나타난다. 즉 증상이 나타났을 때는 이미 상당히 병이 진행되었다고 보아도 된다. 이러한 동맥경화증의 증상은 병이 생긴 동맥과 관련되는 장기에 따라 증상이 나타난다.





뇌로 가는 동맥들이 좁아지면 흔히 우리가 듣는 중풍(뇌졸중)을 일으키게 되고 이에 따라 여러 치명적인 결과를 부르게 된다. 반신불수, 언어장애, 사고장애 등이 생길 수 있고 심할 경우 목숨을 앗아갈 수 있다.



심장

심장을 먹여 살리는 동맥-이를 관상동맥이라 부른다-에 동맥경화가 생긴다면 흔히 듣는 협심증, 심근경색이 나타난다. 이러한 질환들의 증상은 운동시 생기는 가슴의 통증, 즉 조이는 듯한 짓누르는 듯 고춧가루를 뿌려놓은 듯한 느낌들이 대표적이고 심할 경우 급사에까지 이르게 된다.



신장(콩팥)

신장은 우리 몸의 노폐물들을 제거하고 체내 수분, 전해질 균형, 혈압조절, 적혈구 생성 관여 등 여러 가지 일을 한다. 이에 따라 만약 신장으로 가는 동맥이 좁아지면 흔히 신혈관성 고혈압이라는 질환이 생기고 앞서 말한 기능들이 계속 떨어진다면 만성신부전이 생길 수도 있다.



하지(다리)

만약 하지로 가는 동맥들에 문제가 생기면 보행 시 다리의 통증을 느낄 수 있고-이는 척추 신경의 문제로도 가능하다-심할 경우 하지가 썩게 되어 절단을 해야 될 수도 있다.

다음글 골다공증 예방은 노인 건강에 중요
이전글 갑상선호르몬 부족은 전신기능감소 초래
    리스트 글쓰기

 
  찾아오시는길   I   전화번호안내   I   사이트맵
  Copyright MEDIFARM. All rights reserved.
전라남도 순천시 양율길 306 (수덕사거리) Tel. 061-729-3300 / Fax. 061-729-3301